• 양양동해신묘지
  • 위치강원도 양양군 양양읍
동해신묘는 동해의 용왕신에게 나라의 태평성대와 풍농.풍어를 기원하기 위해 제사를 지냈던 유서깊은 유적지이다. 신라때부터 동해용 왕신에게 제사를 지낸 제단으로 고려 공민왕 19년(1370) 강릉 안인포에 설치되었다가 성종21년(1490) 현재의 위치로 옮겨졌으며 조선초기에 중사(中祀:국가적제사로 대.중소 사의 규모 중 중간)로 제정되었다. 동해신묘는 서해의 풍천.남해의 나주지방과 함께 바다신에게 매년 2월과 8월에 안녕과 풍년을 기원했던 곳이며 나라에서는 제사에 사용할 향과 축문을 내려 보냈다. 이 곳 동해신묘는 조선경종2년(1722)과 영조28년(1752)에 양양부사 채팽윤과 이성억에 의해 건물이 다시 지어졌고 정조24년(1800) 어사 권준과 강원도 관찰사 남공철의 요청으로 재차 중수되었다. 그러나 순종2년(1908)일제의 문화말살정책으로 인해 비석이 잘리고 건물이 철폐되었다가 1993년부터 양양군에 의해 복원사업이 추진되었다. 현재 동해신묘 옛터에는 남공철에 의해 1800년에 세워진 동해신묘중수 기사비가 남아있다.